'아침마당' 박찬숙 "최연소 농구 국가대표? 실력보다는 큰 키 덕에 발탁"
'아침마당' 박찬숙 "최연소 농구 국가대표? 실력보다는 큰 키 덕에 발탁"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22 09:27:45
  • 최종수정 2020.07.22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이 뛰는 선배들과 10년 차이...잠 줄여가며 연습"
(사진=KBS 1TV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1TV 방송화면 캡처)

여자농구 국가대표 출신 박찬숙이 실력보다는 큰 키 덕분에 국가대표로 발탁됐다고 솔직히 밝혔다.

박찬숙은 2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코너 '도전 꿈의 무대'에 국가대표 출신 여홍철, 현정화, 이봉주, 심권호와 함께 출연했다.

박찬숙은 1975년 고등학교 1학년 때 최연소로 여자농구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그는 당시를 회상하며 "같이 뛰는 선배들과 10년 차이가 났다. 감히 고개도 못 들 정도였다"고 했다.

또 "나이 뿐만 아니라 실력도 차이가 컸다. 키가 크다는 이유로 발탁된 것이기 때문에 잠을 줄여가면서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