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부지법, '신발열사' 정창옥氏 구속 영장 기각..."도망 우려 없다"
서울남부지법, '신발열사' 정창옥氏 구속 영장 기각..."도망 우려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文대통령에게 구두 던진 정창옥 남북함께국민연합 공동대표에게 건조물침입죄 등 혐의 적용
1
16일 오후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마치고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나오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구두를 던진 정창옥 남북함께국민연합 공동대표가 경호원들에게 제압당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제21대 국회 개원 연설을 마치고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나오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구두를 던진 정창옥 남북함께국민연합 공동대표에게 경찰이 청구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정 대표의 영장 심사를 맡은 서울 남부지방법원은 19일 정 대표가 도망할 염려가 없다며 경찰 측이 신청한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한편, 사건 당일 정 대표가 긴급 체포됐을 때 경찰이 고지한 범죄 혐의는 폭행이었지만 실제로 경찰이 정 대표의 구속 영장을 청구하면서 정 대표에게 적용한 혐의는 건조물침입과 공무집행방해 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