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회 개원연설 마친 文 향해 "빨갱이" 외친 남성 경찰에 연행
[속보] 국회 개원연설 마친 文 향해 "빨갱이" 외친 남성 경찰에 연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발도 벗어 던져..."빨갱이 문재인을 자유대한민국에서 당장 끌어내야 한다"
대통령 경호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지고 소리를 지르는 시민의 입을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 경호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지고 소리를 지르는 시민의 입을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국회 개원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 남성이 신발을 벗어 던지며 "빨갱이"라고 외치다 경찰에 연행됐다.

16일 오후 3시 30분께 국회 본관 앞 계단에 있던 정 모씨가 자신의 신발을 벗어 문 대통령을 향해 던졌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개원연설을 마친 후 여야 대표와 환담을 하고 국회의사당을 나서는 길이었다.

정 씨는 문 대통령에게 "빨갱이 문재인을 자유대한민국에서 당장 끌어내야 한다. 가짜평화주의자, 가짜인권주의자 문재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신발에 맞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현장에서 경찰에게 제압됐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졌다. 모멸감과 치욕감을 느끼라고"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