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자영업자, 금융위기 이후 최대인 14만명 감소...'정부 지원금' 신청엔 147만명 몰려
상반기 자영업자, 금융위기 이후 최대인 14만명 감소...'정부 지원금' 신청엔 147만명 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원금' 신청에 노동부가 당초 예상했던 114만명 훌쩍 넘겨
속출하는 폐업 속 또다시 인상된 최저임금에 자영업자들 반발

올해 상반기 자영업자가 14만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기 기준으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이처럼 악화하는 경기 속에서 정부가 지급하는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엔 약 147만명의 영세 자영업자,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 무급휴직자들이 몰렸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자영업자는 총 547만3000명(계절 조정치)으로 6개월 전보다 13만8000명(2.5%) 줄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몰아친 2009년 상반기(-20만4000명)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특히 직원이 없는 자영업자와 직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모두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직원을 둔 자영업자는 135만7000명으로 6개월 동안 9만1000명(6.3%) 줄었고 직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11만6000명으로 4만7000명(1.1%) 감소했다.

한편 같은날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정부가 지급하는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에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접수된 신청은 모두 146만652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노동부가 예상하는 지원 대상 인원(약 114만명)을 크게 웃도는 규모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들이 어려운 현실을 극복할 수 있도록 보완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즉각 수립해줄 것"을 촉구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