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인권위서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해야"
김부겸, "인권위서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은 15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객관적인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에 나와 “아직 한쪽 당사자의 이야기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진상조사를 맡아야 할 기관으로는 “서울시인권위원회 혹은 인권위원회 정도”라고 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에서 제기하는 특별검사 및 특임검사 수사 필요성에 대해선 “정쟁이나 정치적 거리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고소인은 자신이 주장했던 부분들이 객관성을 띠고 있고, 실체적 진실이 있다는 부분을 확인하는 쪽에 있는 것"이라며 "정쟁이 돼서 다짜고짜 (의혹을) 기정사실화하고, 말을 함부로 하면 자칫 사자명예훼손이 된다"고 주장했다.

또 "고소인 입장도 제대로 살피지 않으면 2차 가해가 된다는 지적도 있다"며 "섣부른 예단은 삼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