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이어 임은정도 '박원순 성추행' 침묵..."검사직과 말의 무게가 버겁다"
서지현 이어 임은정도 '박원순 성추행' 침묵..."검사직과 말의 무게가 버겁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은정 "일부 매체에서 저와 서지현 검사 목 놓아 불러...말 아낄 것"
"제 직과 제 말의 무게를 알고 얼마나 공격받을지는 경험으로 잘 알아"
"검사직과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
시민들 거센 비판 "성범죄도 진영논리로 달리 판단하다니 경악"
추미애는 '성범죄와의 전쟁', 서지현은 '불구덩이라도 뛰어들겠다' 외치더니...
임은정은 朴정부 검찰 내 성추행있었다며 전직 수뇌부 고발한 인물

'미투(MeToo)'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부부장 검사)이 공황장애가 도졌다며 박원순 성추행 사건에 침묵하겠다고 선언한 데 이어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도 "말을 아끼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시민들은 성추행 사건을 진영논리에 따라 달리 접근하는 이들의 태도를 두고 마치 실체가 드러났다는 듯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임 부장검사는 14일 페이스북에서 "근래 몇몇 분들과 일부 매체에서 저와 서지현 검사를 목 놓아 부른 것과 관련해 한마디 덧붙인다"며 이번 박원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검사 게시판에 글 쓴 것이 징계 사유 중 하나였고, 내부망과 페이스북에 글 쓰면 징계하겠다는 검사장 경고에 한참을 시달렸으며, 저를 징계하라고 진정 넣는 민원인도 있었다"면서 힘겨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생업이 바쁘기도 하거니와 제 직과 제 말의 무게를 알고 얼마나 공격받을지는 경험으로 잘 알기에, 아는 만큼 최소한으로 말하려 하고 살얼음판 걷듯 수위 조절하고 있다"며 "검찰 내부고발자로 8년을 견딘 생존력은 살벌한 자기검열"이라고 했다.

임 부장검사는 "검사직과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라며 "능력이 벅차 검찰 밖 일은 지금까지처럼 깊이 공부해 벗들과 이야기하기 어려울 것이니 혹여 세상만사에 대한 제 짧은 생각을 기대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했다.

그는 여러 구절에서 검사직을 맡고 있는 자신이 공직자로서 운신의 폭이 좁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 같은 임 부장검사의 침묵 선언에 비판의 목소리가 대번에 터져나왔다. 한 네티즌은 "성범죄자에 유독 날선 법조3인방이 추미애, 서지현, 임은정"이었다며 "성범죄도 진영논리로 달리 판단하다니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4월 여성계와 아동청소년 인권 관련 전문가 등과 연쇄 회동을 통해 성범죄에 대해 엄벌하겠다고 했다. 법무부는 "그간 성범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대응이 너무 미온적이었음을 반성한다"며 "성범죄 범인을 끝까지 추적해 엄벌하고 미진한 법률은 개정하겠다"고 했다.  

'한번 걸리면 끝장'이라는 인식이 자리잡도록 하겠다는 추 장관과 법무부는 '성범죄와의 전쟁'을 선언했지만 이번 박원순 성추행 논란에는 침묵하고 있다.

서지현 검사도 올해 초 검찰인사에서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공로로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으로 임명됐다. 그는 지난 6월 국내의 한 여성패션잡지가 기획한 'BE THE VOICE 성폭력에 맞서는 사람들' 인터뷰에서 "모든 피해자가 공통적으로 바라는 것은 첫째로 가해자가 제대로 처벌받는 것, 둘째로 2차 가해자를 처벌하고 2차 가해를 막는 것, 셋째로 피해자로서 제대로 보호받는 것"이라고 말했으나 이번 사건에 침묵하겠다고 선언했다. 

서 검사는 "현실적으로 제가 어떤 자리에 가서, 어떤 일을 하며 피해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면, 그리고 그 자리가 끔찍한 현실을 바꾸기 위해 뭐라도 할 수 있는 자리라면 불구덩이에 뛰어드는 일일지라도 한번 해보자는 생각"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임 부장검사 역시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서울남부지검 내부에서 검사 성추행 사건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김진태 검찰총장과 간부들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은 "위법한 지시나 직무 거부가 있다고 볼 사유나 정황이 확인되지 않고, 본 사건과 관련해 진전된 내용도 나오지 않았다"며 해당 사건을 최종 불기소 처분했다. 이 밖에도 임 부장검사는 주요 정치권 현안들에 대해 거침없이 발언해 늘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검찰 내부에서는 임 부장검사가 검사직을 버리고 정계에 진출하는 것이 낫겠다는 비판이 있어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