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對北금융거래 주의보 발령 “北, 국제금융 기준 미이행 고위험 국가”
美재무부, 對北금융거래 주의보 발령 “北, 국제금융 기준 미이행 고위험 국가”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15 09:54:54
  • 최종수정 2020.07.1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 지난 9년 간 북한에 대한 최고 수위 경계 유지
미 재무부(위키피디아)

미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이 국제 금융기준 이행에 있어 중대한 전략적 결함이 있는 고위험 국가라는 점을 적시한 금융거래 주의보를 발령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가 북한에 대한 최고 수준의 제재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에 다른 후속 조치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이날 북한과의 거래 위험성을 강조한 금융거래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주의보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달 24일 열린 화상 총회에서 국제 금융기준 미이행 국가 명단을 갱신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다.

북한은 이번 총회에서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방지(AML/CFT)의 국제 기준 이행에 있어 ‘중대한 전략적 결함’이 있는 ‘고위험 국가’ 중 가장 높은 위험 단계인 ‘대응 조치국’의 지위를 유지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FATF가 국제 금융 기준 이행에 있어 ‘전략적 결함’이 있다고 지목한 국가들의 명단을 금융 기관들에게 알리기 위해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고 VOA는 전했다. 또한 주의보에서 북한과 이란 등 대응 조치국에 관한 FATF의 성명을 이행할 것도 촉구했다.

FATF는 회원국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가 북한과 이란으로부터 국제 금융 체제를 보호하기 위해 대응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적시했다는 것이다.

금융범죄단속반은 FATF가 총회에서 결정·갱신하는 결함 국가 명단에 근거해 매년 2~3차례 북한이 포함된 금융거래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VOA에 따르면 FATF는 지난 2011년 북한을 주의 조치국에서 최고 수준인 대응 조치국으로 상향 조정한 이후 지난 9년 간 북한에 대한 최고 수위의 경계를 유지하고 있다.

금융범죄단속반이 금융거래 주의보를 발령한 것은 올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3월에 발령한 주의보를 통해 미국 금융기관 내 북한 금융기관과 대리기관의 계좌 개설 금지 등 대북거래 금지 사실을 상기시킨 바 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