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이해찬, '박원순 성추행 의혹' 뒤늦은 사과..."피해 여성 아픔 위로"
與이해찬, '박원순 성추행 의혹' 뒤늦은 사과..."피해 여성 아픔 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여성 기자회견 후 고개 숙여...'늦장 사과' 논란
"책임 통감...앞으로 이런 일 생기지 않도록 최선 다할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전직 여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사과드린다"고 결국 고개를 숙였다. 다만 피해 여성인 전직 여비서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내용을 자세히 밝힌 후에 사과했기에 '늦장 사과' 논란이 일고 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회의 직후 밝혔다.

이 대표는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덧붙였다.

강 수석대변인은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전직 비서의 고소 사실을 당에서 사전에 인지했느냐'는 질문엔 "몰랐다"고 답했다.

한편 박원순 전 시장을 고소했던 것으로 알려진 전직 비서 측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4년간 지속됐다"며 "집무실 안 내실이나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고 신체적 접촉을 하고,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해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나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해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