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의 절규에도...靑 "드릴 말씀 없다"
박원순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의 절규에도...靑 "드릴 말씀 없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13 16:15:57
  • 최종수정 2020.07.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인권' 유독 강조해온 문재인 청와대...박원순에 성추행 피해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절규에도 '침묵'
민주당 역시 피해 여성 문제에 대해 당 차원 공식 입장 밝히지 않아...김해영 홀로 "사과 말씀 드린다"
문재인 대통령(右),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右),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여성 인권'을 유독 강조해온 문재인 청와대가 13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절규에도 불구하고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박원순 전 시장을 고소했던 것으로 알려진 전직 비서 측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4년간 지속됐다"며 "집무실 안 내실이나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고 신체적 접촉을 하고,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해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나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해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여성 측 기자회견과 관련해 "지금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역시 피해 여성의 문제에 대해 당 차원의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 홀로 사과의 뜻을 밝혔을 뿐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박 전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 사건은 박원순 전 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