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태 "좌파들의 박원순 추모? 전세계에 대한민국 여성 인권이 헌신짝만도 못한 나라인걸 광고하는 것"
이병태 "좌파들의 박원순 추모? 전세계에 대한민국 여성 인권이 헌신짝만도 못한 나라인걸 광고하는 것"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13 15:37:40
  • 최종수정 2020.07.1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의 공과 과? 그런 인간들이 왜 백선엽 장군의 공과 과는 균형있게 평가하는 이성을 발휘하지 않는가"
"시대착오적인 부관참시도 서슴치 않는 도덕론자들...상식과 양심의 파산 현상"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는 13일 문재인 정권으로 대표되는 좌파들이 전직 비서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서울특별시장(葬)까지 치러주며 가슴 절절히 추모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전세계에 대한민국은 여성의 인권이 헌신짝만도 못한 나라라는 것을 광고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병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여비서에게 장기가 성추행을 해온 인사를, 그것도 시장의 권력이 두려워 다수의 피해자가 나서지 못하고 침묵하고 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인사를 서울시의 장례로 거창하게 치루어 주면서 대한민국은 여성 인권 후진국임을 만방에 자랑하고 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진행되는 모습은 피해자들이 침묵하는 것이 시장의 권력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추종자들의 폭력이 무서워서 그런 것 같다"며 "여성의 인권을 옹호하면 박원순에게 비판적 의견을 표한 인사들이 여권의 좀비, 이단 교도들에 의해 맹폭을 당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일부가 박원순의 평생의 업적을 내세우며 공은 공이고 과는 과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그런 인간들이 왜 이승만, 박정희, 백선엽 장군의 공과 과는 비중에 따라 균형있게 평가하는 이성을 발휘하지 않는가? 왜 역사에 지워야 하고 청산되어야 한다고 광기를 부려왔나?"라고 반문했다.

이 교수는 끝으로 "정치적 반대자들에게는 비수로 목을 따겠다고 하고, 시대착오적인 부관참시도 서슴치 않는 도덕론자들이 자기 쪽 인간들에 대해서는 과는 과이고, 공이 더 크니 애도하고 공경하자고 나서고 있다. 상식과 양심의 파산 현상"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