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백선엽 장군 타계에 애도 성명 발표...침묵하는 청와대와 대조적
美백악관, 백선엽 장군 타계에 애도 성명 발표...침묵하는 청와대와 대조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백선엽 장군와 다른 영웅들 덕분에 한국은 번영하는 민주공화국 되었다”

미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한국정쟁의 영웅인 백선엽 장군의 타계에 애도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와 비서실장의 조문 외에 별도의 성명을 내놓지 않은 청와대와 대조적이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1950년대 공산주의의 침입을 격퇴하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은 백선엽 장군과 다른 영웅들 덕분에 한국은 오늘날 번영하는 민주공화국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99세를 일기로 타계한 백선엽 장군을 애도하며 그가 남긴 유산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과 함께 백선엽 장군의 영문 회고록인 ‘부산에서 판문점까지: 한국군 최초 4성 장군의 전시 회고록’ 표지 사진을 함께 올렸다.

앞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지난 10일 밤 트위터를 통해 “한국 최소 4성 장군에 올랐던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의 지난밤 별세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며 애도를 표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도자이자 애국자이며 정치가였던 백 장군은 현대 한미 동맹 구축을 주도했으며 ‘조국이 없으면 나도 없다’는 말도 남겼다”며 “유족분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며 백 장군이 그리울 것”이라고 했다.

백선엽 장군은 낙동강 전투에서 병력 8천 명으로 2만여 명의 공세를 막아내 전세를 뒤집은 한국전쟁의 영웅이자 한국군 최초의 대장이었다. 지난 10일 만 99세의 일기로 타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