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박원순, 죽는 순간까지도 피해자에 미안하단 말 없어...어찌 그렇게 뻔뻔할 수 있나?"
이언주 "박원순, 죽는 순간까지도 피해자에 미안하단 말 없어...어찌 그렇게 뻔뻔할 수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성추행으로 자살한 걸로 생각하는 박원순에 대해서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 이건 명백한 2차 가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2일 "박원순 시장은 죽는 순간까지도 피해자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미안하단 말도 없이 자기 주변인들만 걱정하다니 어찌 그렇게 뻔뻔할 수가 있단 말인가?"라고 개탄했다.

이언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유민주주의국가 대한민국이 공산화되는 걸 온몸으로 지켜내신 용사 백선엽 장군이 돌아가신 건 추모한다는 언급조차 없으면서, 성추행으로 자살한 걸로 다들 생각하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서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는 등 추모행렬을 계속하는 더불어민주당, 아니 더불어성추행당을 도대체 어떻게 봐야 하나?"라며 이같이 반문했다.

이 전 의원은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 했으니 죽음 자체는 어쨌든 슬픈 일"이라면서도 "그래도 그렇지, 서울시민들 혈세로 장례를 치른다고?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뭐가 그리 자랑스럽나? 이것만 보더라도 민주당의 과연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지, 여성인권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다"고 했다.

또 "생각해봐라. 성추행 피해자가 고소한 상태인데 이렇게 서울특별시장 형식으로 거창하게 장례를 치르고 민주당 고위층들 추모행렬이라니"라며 "설마 '그까짓 성추행쯤으로 고소까지 해서 박 시장을 자살로까지 몰아붙이다니 너무나 억울하다'라는 건가? 아무리 죽은 자를 애도한다 해도 이건 아니다. 의도했건 안 했건 이건 명백한 2차 가해"라고 꼬집었다.

이 전 의원은 끝으로 "성인지 감수성이니, 인권이니 하는 얘길 매번 늘어놓는 민주당이 얼마나 엉터리인지 알 수 있다"며 "피고소인이 사망했으니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처분되는 상황도 피해자 입장에선 황당할텐데 이 추모행렬이 좋게만 느껴지겠나? 더 이상 2차 가해를 그만하고 가족들이 중심이 되어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