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박원순 내가 믿었던 마지막 사람...우리들도 어느새 잡놈"
진중권 "박원순 내가 믿었던 마지막 사람...우리들도 어느새 잡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86운동권 세력 겨냥 "학생운동이든 노동운동이던 그것을 훈장으로 내세우지 마라"
"검찰도 가졌고, 곧 사법부도 가질 것이고 그 막강한 권력으로 성추행...뭘 더 바라는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른바 586운동권 세력의 위선을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은, 내가 그런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던 마지막 사람이라 내게도 충격이 컸다"며 "나를 포함해 운동권, 그렇게 숭고하고 거룩하지 않고 우리들도 어느새 잡놈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생운동이든, 노동운동이든, 시민운동이든, 다 우리가 좋아서 한 것으로 누가 하라고 강요하거나 누가 희생해 달라고 요구하지도 않았다"며 "그 것을 훈장으로 내세우지 마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운동이 '경력'이 되고 '권력'이 된 지금, 명예 타령하지 마라"면서 "당신들 강남에 아파트 가졌고, 인맥 활용해 자식 의전원 보냈고, 운동해서 자식들 미국에 유학 보냈고, 청와대·지자체·의회에 권력 가졌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도 가졌고, 곧 사법부도 가질 것이고 그 막강한 권력으로 부하직원들 성추행까지 하고 있다"라며 "이미 가질 건 가졌는데, 뭘 더 바라는가"라고 586운동권 세력들의 위선을 꼬집었다.

덧붙여 "과거에 무슨 위대한 일을 했는지 모르지만, 더 이상 보상을 요구하지 마라"며 "이 사회는 넘치도록 보상했고, '명예'를 버린 건 당신들 자신이기에 자신들이 내다버린 명예를 되돌려 달라고 사회에 요구하지 마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