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지 감수성’ 띄우던 시민기자, 박원순 시장 사건에는 “여성이 벼슬이냐” 막말
‘성인지 감수성’ 띄우던 시민기자, 박원순 시장 사건에는 “여성이 벼슬이냐” 막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 매체 오마이뉴스 등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해 온 이 모 씨...“성폭력이 그렇게 큰 죄냐”
논란의 기자, “재판부에 천천히 변화 오는 사이 성범죄 피해자들 죽어간다”는 MBC 성기연PD의 말에 ‘일침’ 찬사하기도
한 일간지 기자, 갈수록 막 나가고 있어...인터뷰 전문 기자로서 여성 인터뷰이들은 안 만날 건가?” 분통

좌파 매체인 오마이뉴스 등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해 온 이 모 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이 구설에 올랐다.

“여성이 뭔(무슨) 벼슬인가 싶다.”

‘인터뷰 전문 시민기자’라는 타이틀로 유명한 이 씨가 10일에서 11일에 걸쳐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공개’(페이스북에서 ‘친구’ 관계를 맺지 않은 이에게는 공개되지 않게 하는 기능)로 올린 글 가운데 일부 내용이다.

1
‘인터뷰 전문 시민기자’라는 타이틀로 유명한 이 모 씨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공개’(페이스북에서 ‘친구’ 관계를 맺지 않은 이에게는 공개되지 않는 글)로 올린 글.(이미지=독자 제공)

이 씨는 해당 게시물에서 “성폭력이 그렇게 큰 죄냐, 성추행범은 애도할 가치가 없냐”며 “무죄추정 원칙이라는 게 있는데, 너네(너희)가 사람이냐? 이제 정의당 찍는 일 두 번 없다”는 식의 거친 언사를 토해냈다.

이 씨가 ‘정의당’을 직접 언급한 사실로 보아, 이 씨는 고(故) 박원순 시장의 빈소에 조문하지 않겠다고 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염두에 두고 해당 글을 쓴 것으로 추정된다.

여성으로 초선 국회의원이 된 류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이 확인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 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심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에 조문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이 씨는 류 의원의 태도에 큰 불만을 가진 모양이다.

같은 글에서 정의당을 향해 “개만큼도 못한 것들”이라는 거친 언사를 한 이 씨는 이어서 “박원순 시장 성추행 고소 비서에게 연대한다는 글이 있는데, 궁금하다”며 “연대하는 사람들은 팩트, 아니, 고소장이라도 봤나? 까놓고 말해서 비서가 무고죄로 할(박 시장의 전 비서가 박 시장을 무고할) 가능성(은) 없나?”며 박 시장을 고소했다는 박 시장의 전(前) 비서에게로 화살을 돌리고 “팩트로 나온 게 있는 것도 아닌데 무조건 성폭력 피해자로 보호해야 하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 씨는 정의당을 다시 한 번 거론하며 지난 2018년 7월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노회찬 전(前) 정의당 원내대표 사건을 들어 “드루킹에게 돈 받은 의혹이 있다는 것으로 자살하지 않았느냐?”며 “정의당의 논리대로라면 노회찬도 애도하면 안 되지 않냐?” “돈 먹은 것(뇌물을 받은 것)은 괜찮고 성추행한 것은 안 되느냐?고 했다.

이 씨는 또 “류호정 대리 게임 했다는데, 대리 게임 하는 건 잘 하는 짓이냐”며 박 시장의 빈소를 찾지 않겠다고 한 류호정 의원을 질타하기도 했다.

좌파 매체인 오마이뉴스 등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이 씨는 ‘인터뷰 전문기자’로 유명한 인물이다. 지난 2009년 2월 CBS 변상욱 기자를 인터뷰한 것을 시작으로 총 2000명을 인터뷰한다는 목표를 갖고 꾸준히 인터뷰 기사를 쓰고 있다.

이 씨는 특히 지난달 23일 방영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PD수첩’ 1247회 〈판사님은 관대하다-성범죄의 무게〉 편(編)을 취재·연출한 성기연 씨를 인터뷰해 기사화하기도 했다. 성 씨의 인터뷰 기사에서 이 씨는 “재판 분위기나 판결도 이전과 달라졌다고 한다” “어떻게 보면 지금은 서서히 변화하고 있는 과도기라고 할 수 있는데, 그렇게 천천히 변화가 오는 사이에 피해자들이 다 죽어가니, 빨리 변화돼야 할 것 같다”고 한 성 씨의 발언을 소개하며 자신의 인터뷰 기사에 ‘성범죄 취재 PD의 일침’이라는 식의 제목을 붙인 바 있다.

한편, 이 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공유한 어느 기자는 “갈수록 막 나가고 있고 도를 넘어서서 도저히 해면 안 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앞으로 인터뷰 전문 기자로서 여성 인터뷰이들은 안 만날 것이냐?”는 식으로 이 씨의 글들에 대한 분노의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