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사망에 與野도 조용...정치일정 최소화
박원순 사망에 與野도 조용...정치일정 최소화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10 11:14:02
  • 최종수정 2020.07.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최고위원회의 제외한 나머지 일정 취소・순연
野, 말 아끼는 가운데 신중한 태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취재진이 모여있다.(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취재진이 모여있다.(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정치권도 충격에 휩싸인 모습이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예정된 주요 일정을 최소화하고 박 시장 관련 소식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박 시장의 무사 귀환을 고대했지만 비보를 듣고 허망한 분위기다. 최고위원회의를 제외한 나머지 일정을 취소하며 정치 일정을 최소화하고 있다. 이날 오전으로 예정됐던 부동산 대책 관련 당정 협의는 전날(9일) 일정이 취소됐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세종·대전·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도 미뤄졌다. 김 원내대표는 우한 코로나 백신 개발 현장 점검 방문 일정이 있었지만 이 역시 취소됐다.

여권 인사들은 SNS 글을 통해 애도를 표하고 있다. 박 시장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오전 8시 현재 아직 빈소가 마련되진 않았지만, 고인과 가까웠던 박홍근 의원 등 의원 10여명이 다녀갔다. 지도부 등 주요 당직자는 빈소가 마련되는 대로 조문할 계획이다.

미래통합당 역시 애도의 뜻을 전하면서도 말을 최대한 아끼는 분위기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전날(9일) 박 시장 실종이 전해지며 의원들에게 “언행에 유념해주시길 각별히 부탁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통합당 의원들은 개별적으로 신중해야 한다는 언급을 내놨지만, 당 차원 조문 여부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유와 관련해서는 아직까지 추측만이 무성하다. 다수 언론에서는 박 시장이 사망 전날(8일) 성추행과 관련해 고소당한 점을 들고 있고, 일각에서는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 박 시장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는 설도 나온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