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MIT, ‘외국인 유학생 추방-비자 발급 중단 조치’ 정지 가처분 소송에 나서
하버드·MIT, ‘외국인 유학생 추방-비자 발급 중단 조치’ 정지 가처분 소송에 나서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9 10:36:10
  • 최종수정 2020.07.0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명문 하버드대학과 매사추세츠공과대학, “‘학생 및 교환 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은 대면 수업 재개 강요 수단”
1
하버드대학교의 교장(校章).(사진=로이터)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온라인 수업에만 참여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나선 데 대해 미국의 명문으로 꼽히는 하버드대학과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등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하버드대학과 MIT는 8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내 대학에 재적중인 외국인 유학생들 가운데 온라인 수업에만 참여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 취소 방침을 담은 미국 이민 당국의 조치의 일시 중지를 요구하는 내용으로 보스턴 소재 매사추세츠주(州) 영방지방법원에 소(訴)를 제기했다.

이들 대학이 법적 대응에 나선 까닭은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지난 6일 발표한 ‘학생 및 교환 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에 반대 입장을 내기 위해서다.

SEVP 개정에 따라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 차원에서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대학에 재적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은 오는 가을 학기부터 미국에 머무를 수 없게 됐다. 또 이들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도 중단된다.

미국 이민 당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하버드대학과 MIT는 “연방정부가 대학들에 대면(對面) 수업 재개를 강요하려는 압박 노력일 뿐”이라며 외국인 유학생들의 특수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조치라는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특히 MIT 측은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제소(提訴)와 관련해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면서 교육을 지속해 나아가기 위한 것”이라며 “전 세계로부터 우수하고 재능이 넘치는 학생들을 수용하는 것은 미국의 장점”이라고 지적했다.

오는 가을 학기부터 100%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방침을 세운 하버드대학교의 로런스 베카우 총장 역시 “이번 소송을 강하게 밀고 나아가 하버드대학 뿐만 아니라 미국에 소재한 모든 대학에 다니는 외국인 학생들이 추방 위협을 받지 않고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송에 나서게 된 배경을 밝혔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