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제삿날 챙긴 김정은...김일성 사망 26주기 맞아 금수산궁전 참배
할아버지 제삿날 챙긴 김정은...김일성 사망 26주기 맞아 금수산궁전 참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사일 개발 핵심 인물인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맨 앞줄에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즈음해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8일 보도했다.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고위인사들이 수행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즈음해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8일 보도했다.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고위인사들이 수행했다. (연합뉴스)

북한의 국무위원장인 김정은이 김일성 사망 26주기를 맞아 김일성, 김정일의 시신이 미라로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앞서 김정은은 집권 이후 처음인 지난 4월 15일 김일성 생일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아 건강이상설에 휩싸였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일성 동지 서거 26돌이 되는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이라며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에 즈음하여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였다”고 보도했다. 다만 통신은 정확한 참배 날짜와 시간은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의 관영매체들이 통상 김정은의 활동을 다음날 보도했다는 점에서 7일 늦은 밤이나 8일 자정에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회 위원들,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들,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등 고위 간부들이 동행했다.

특히 참배 사진에는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물인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최룡해, 박봉주, 김재룡과 나란히 맨 앞줄에 서 높아진 위상을 드러냈다.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박정천 군 참모장, 당 조직지도부장에서 해임된 리만건, 리선권 외무상의 모습도 보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김일성 동지께서와 김정일 동지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생홀들을 찾으시어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드리시었다”고 했다.

또한 “참가자들은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인민의 꿈과 이상이 꽃펴나는 강대하고 존엄 높은 사회주의 조선의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했다.노동신문은 이날 1~6면에서 김일성을 우상화하는 기사들을 여러 건 게재했다.

노동신문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사상과 업적은 우리 당과 국가의 강화 발전과 더불어 길일 빛날 것이다’는 제목의 1면 사설에서 “김일성 동지를 높이 모시였기에 세계지도에서 국호마저 사라졌던 우리조국은 자주, 자립, 자위의 사회주의 국가로 될 수 있었다”며 김일성을 계승한 김정은에게 충성하자고 주민들을 독려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