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제추행 오거돈’ 정무라인·부산시청 압수수색
경찰, ‘강제추행 오거돈’ 정무라인·부산시청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최측근 신진구·장형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찰 “각종 의혹에 대한 마무리 수사 단계”
총선 전 사건무마 등 다른 혐의는 밝히지 못해
단순 보여주기 수사라는 일각의 비판도
오거돈 전 부산시장./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강제추행 등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7일 부산시청을 압수수색했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오 전 시장 의혹 전담수사팀’ 7명을 보내 오전 11시까지 시청 8층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실 등의 사무실에서 여러 자료를 압수했다. 수사팀은 이 보좌관실에서 대외협력 담당자들을 조사하기도 했다. 또한 수사팀은 ‘정책수석보좌관실’도 압수수색했다. ‘정책수석보좌관실’은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피해자 무마 등을 주도한 장형철 전 정책수석보좌관이 근무하던 사무실이다.

장 전 수석관과 신 보좌관은 오 전 시장의 정무라인으로 지목된다. 장 전 수석은 사건 직후 사직했고, 신 보좌관은 복귀해 시의회·국회 등 대외협력 업무를 하고 있다. 이들 사무실은 오 전 시장의 사건 발생을 전후로 다 치워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압수수색은 지난 4월 초 시장 집무실에서 오 전 시장이 여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와 4·15 총선 전 사건을 은폐 시도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그리고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의혹 등에 대한 관련 증거를 찾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오 전 시장의 작년 사건뿐만 아니라 직권남용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최종적으로 확인할 사항이 있어 검찰과 협의, 압수수색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찰의 이번 강제수사는 단순한 액션에 불과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찰은 70여 일 간 오 전 시장의 여직원 강제추행 사건 외에, 이와 연계된 다른 혐의 의혹을 밝혀내지 못했다. 경찰청장으로 내정된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이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등 여러 정황을 고려해 사건을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수사라는 것이다.

경찰은 지난달 2일 오 전 시장에 대해 성추행보다 처벌 강도가 높은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했다. 이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 의해 기각됐고, 불구속 상태에서 오 전 시장을 수사하고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