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은 '전체주의 움직임'...자유 홍콩 파괴"
폼페이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은 '전체주의 움직임'...자유 홍콩 파괴"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7 14:58:26
  • 최종수정 2020.07.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대해 "오웰리언(Orwellian·전체주의)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조지 오웰(1903~1950)이 소설 '1984년'에서 묘사한 감시·공포 체제, 이른바 '빅브라더 시스템'으로서 중국의 홍콩 정책을 규정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밤 '홍콩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오웰리언 검열'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중국 공산당의 자유 홍콩 파괴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미국은 베이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억압적인 홍콩보안법의 잉크가 마르기도 않은 상황에서, 오웰리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국가안보처를 설립하고, 중국공산당에 비판적인 서적들을 서재에서 치우기 시작하고, 정치적 구호를 금지하고, 학교들에 대해선 검열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표현과 사상의 자유가 허용된 홍콩은 지금까지 번영했지만, 더이상 아니다"라며 "홍콩시민들의 권리와 자유에 대한 공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틱톡(TikTok)을 포함해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미국에서 금지하는 방안을 "확실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 육군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지난해 12월31일 병사들에게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