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트위터 등 美 IT 기업들, 홍콩 정부 정보 요청 거부..."표현의 자유는 인권의 근간"
페이스북·트위터 등 美 IT 기업들, 홍콩 정부 정보 요청 거부..."표현의 자유는 인권의 근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으로 호송되는 홍콩보안법 첫 기소자
법원으로 호송되는 홍콩보안법 첫 기소자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등 미국 거대 IT기업들이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으로 표현의 자유가 침해될 것을 우려해 홍콩 정보기관의 사용자 데이터 제공 요청을 거부했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CNN에 따르면 페이스북과 메시지 서비스인 왓츠앱은 이날 성명을 통해 홍콩 정부의 이용자 정보 요청에 대한 검토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식적인 인권 실태조사 및 인권 전문가와의 논의를 포함해 보안법의 영향을 평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표현의 자유는 인권의 근간이다. 우리는 사람들이 그들의 안전이나 다른 파장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을 표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7~12월 투명성 보고서에서 홍콩 당국이 257개 사용자 계정에 대해 241건의 정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위터와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도 지난주 법이 발효되자 홍콩 당국의 요청에 따른 모든 자료와 정보 처리를 즉각 중단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대변인은 "많은 시민사회단체, 업계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역시 이 법의 진행 사항과 취지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텔레그램 그룹도 앞서 성명에서 "홍콩의 정치적 변화와 관련하여 국제적인 합의가 이루어질 때까지 홍콩 사용자들과 관련된 어떠한 데이터 요청도 처리할 생각이 없다"며 "우리는 과거 홍콩 당국과 어떤 데이터도 공유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홍콩 정부가 지난달 말부터 시행중인 국가보안법은 경찰이 전자메시지가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판단될 경우 당국이 플랫폼, 호스트,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업체에 그 메시지를 제거하거나 접근 제한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