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운영 불가능" SM면세점, 인천공항T1서 철수...재입찰 포기 첫 사례
"장기 운영 불가능" SM면세점, 인천공항T1서 철수...재입찰 포기 첫 사례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6 18:22:10
  • 최종수정 2020.07.0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면세점 "제1터미널 출국장 면세점 올해 8월 31일 철수"

SM면세점이 다음 달 면세점 사업권 만료를 앞두고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철수한다. 인천공항 측이 기존 사업자들에게 연장영업 재입찰을 요청한 가운데, SM면세점이 '경영 악화'를 이유로 가장 먼저 연장영업을 포기한 것이다.

SM면세점은 김태훈 대표이사는 6일 입장문에서 "인천공항 입·출국객 수와 현 지원정책으로는 경영악화가 누적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면세점을 올해 8월 31일 철수한다"라고 밝혔다.

SM면세점은 지난 2015년 인천국제공항 첫 중소·중견 사업자로 선정되며 지난 5년 동안 면세점을 운영해왔다.

김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회복이 지연되는 상황에서 인천공항 임대료는 공항 운영에 집중하는 기업으로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면서 "정부의 임대료 지원에서도 동일 사업권에 속한 중소기업과 차등 지원돼 어려움이 커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 확진자가 연일 사상 최고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인천공항은 현 비상 운영 1단계를 공항시설 일부 폐쇄 등으로 상향 조정하지 않고 있다"며 "매장 운영에 중요한 의무를 지키지 않아 면세점의 장기 운영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공항 측은 지난 3월 입찰을 통해 8월로 사업권이 만료되는 1터미널 DF3·DF4(주류·담배), DF7(패션·기타) 구역의 새 사업자로 각각 호텔신라, 호텔롯데, 현대백화점면세점을 선정했지만, 호텔신라와 호텔롯데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타격으로 지난 4월 사업권을 포기했다. 

현재 1터미널 8개 구역 사업권 중 6개 구역 사업자 선정이 늦어져 인천공항은 롯데, 신라, 에스엠, 시티플러스 등 기존 사업자들에게 제4기 면세사업자 선정 전까지 계약 연장을 요청했다. 이 중 에스엠면세점은 연장을 거했고 롯데, 신라 등 대기업 면세점은 연장영업을 논의 중이다.

인천공항 측은 현재와 같은 고정임대료 방식을, 업체들은 매출에 연동해 임대료를 받는 방식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