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내몽고서 흑사병 확진 '3단계 경계령 발령'...'코로나', '돼지독감'에 이어 '흑사병'까지
中내몽고서 흑사병 확진 '3단계 경계령 발령'...'코로나', '돼지독감'에 이어 '흑사병'까지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6 11:34:43
  • 최종수정 2020.07.0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신종 돼지 독감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중국 내몽고에서 흑사병으로 불리는 페스트 보고 사례가 나타났다.

6일 중국 매체 차이신은 지난 4일 중국 내몽고에서 발견된 흑사병 의심 환자가 5일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내몽고 바옌나오얼시 보건당국은 4일 우라터중기(烏拉特中旗) 인민병원에서 보고된 흑사병 의심 환자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이 환자는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내몽고 당국은 해당 지역에 3단계 경계령을 발동했다. 3단계는 전체 4단계 중 3번째로 높은 단계로 '비교적 위중한 상황'때 발령된다. 이 경계령은 올 해 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흑사병이라 불리는 림프절 페스트는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도 감염이 되기 때문에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흑사병은 림프절 페스트, 폐 페스트, 패혈증 페스트 등으로 나뉜다. 이번 내몽고에서 발견된 림프절 페스트는 감염된 포유동물이나 벼룩에 물려서 발생하는 세균성 질병이다. 일반적으로 2일~6일 잠복기 이후 오한, 38도 이상의 발열, 근육통, 관절통, 두통 증상이 나타난다.

의심 환자로 분류됐던 해당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따라 내몽고에 일부 봉쇄령이 내려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