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 인사들의 저서, 도서관에서 사라져 '대출불가'...현대판 분서갱유?
홍콩 민주화 인사들의 저서, 도서관에서 사라져 '대출불가'...현대판 분서갱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우산혁명의 주인공 조슈아 웡 등 홍콩 민주파 인사 9개 저서 대출 불가 확인
홍콩 당국, “‘홍콩 보안법’의 시행에 따라 일부 서적의 법 위반 여부를 심사하고 있다”
1
지난 1일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들고 나온 깃발. 깃발에는 ‘광복홍콩 시대혁명’(光復香港時代革命)이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사진=홍콩이공대학교 학생회 제공)

지난 1일 ‘홍콩 보안법’(정식 명칭 ‘국가안전유지법’)의 시행 이후, 지난 1997년의 홍콩 반환 당시 중국 정부가 약속한 ‘1국가2체제’가 사실상 무력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는 소식이 속속 전해지고 있다.

프랑스의 AFP 통신과 홍콩 현지의 반중(反中) 성향 매체인 빈과일보(蘋果日報) 등의 보도에 따르면 홍콩 소재 공공도서관에서 홍콩의 민주파(民主派) 인사들의 저서가 사라져 대출이 불가능해진 사실이 확인됐다.

현재 대출이 불가능해진 것으로 확인된 것은 지난 2014년 ‘홍콩 우산혁명’의 주인공 웡지풍(黃之鋒·조슈아 웡), 홍콩의 자치권 강화를 주장해 온 학자 친완(陳雲), 홍콩 입법회(우리나라의 ‘국회’에 상당) 민주파 의원인 타냐 찬(陳淑莊) 등 홍콩의 대표적인 민주파 인사들의 저서 9권으로, 모두 ‘홍콩 보안법’ 시행 이전에 출판된 책들이다.

이와 관련해 공공도서관을 관장하고 있는 홍콩레저문화사무처는 “‘홍콩 보안법’의 시행에 따라 일부 서적의 법 위반 여부를 심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을 전한 빈과일보는 “’홍콩 보안법’이 홍콩에 ‘분서갱유(焚書坑儒)’를 가져왔다”며 중국과 홍콩 당국을 규탄했다.

또, 홍콩 현지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경찰 당국이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10명에게서 유전자(DNA) 정보를 채취한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 지역에서 이슬람계(系) 소수 민족의 DNA 데이터를 수집해 주민 관리를 강화했다는 사실과 관련해, 홍콩에서도 신장·위구르 지역에서 자행된 ‘인권탄압’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