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분노로 끓고 있다...검사장 전원 "추미애 장관 수사 지휘권 발동은 위법"
검찰이 분노로 끓고 있다...검사장 전원 "추미애 장관 수사 지휘권 발동은 위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고검장, 수도권 검사장, 지방 검사장 회의 잇따라 열려..."윤석열 총장 사퇴 반대" 목소리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左),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左),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을 핑계로 수사 지휘권을 발동한 것에 대해 일선 검찰청의 검사장들이 3일 추미애 장관에게 해당 지휘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에서는 이날 윤석열 총장이 일선 검찰청 여론을 청취하기 위해 소집한 전국 고검장(6명), 수도권 검사장(9명), 지방 검사장(10명) 회의가 잇따라 열렸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을 제외한 전국의 모든 고검장·검사장이 대검에 집결했다.

19명이 참석한 두 차례 검사장 회의에서는 "추 장관의 지휘권 행사가 위법·부당하다"는 의견이 쏟아졌다는 전언이다. 수도권 검사장 회의에서 역시 자신들의 명의로 추 장관에게 사실상 '지휘 철회'를 요청하기로 만장일치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방 검사장 회의에선 1명이 다른 의견을 냈지만 '장관 지휘 철회 요청'으로 결론이 나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한다. 검사장들이 한 목소리로 "이번 문제는 총장이 거취를 표명할 사안이 아니다. 직을 유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검사장들의 이날 의견을 종합해봤을 때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 지휘권 발동은 "위법 소지가 큰 지휘"라는 이유로 수용하지 않고 이의를 제기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검찰 일각에선 대검이 '중재안'으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수사팀이 아닌 '제3의 특임검사'를 제안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다만 추 장관은 이날 "일각에서 주장되는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이미 때늦은 주장으로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굽히지 않았다. 윤 총장이 무릎을 꿇을 때까지 밀어붙이겠다는 메시지였다.

한편 이날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국민 여론은 윤 총장에게 더 우호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윤 총장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 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를 묻는 질문에 긍정률이 43%, 부정률이 38%였다. 반면 추 장관은 긍정률이 40%, 부정률이 45%로 나타났다. 윤 총장은 긍정 평가가 5% 포인트 높았고, 추 장관은 부정 평가가 5% 포인트 높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