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 63명 '연일 60명대'...수도권-광주 집중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 63명 '연일 60명대'...수도권-광주 집중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4 11:17:09
  • 최종수정 2020.07.0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63명 증가하며 연일 60명대를 기록했다. 수도권과 광주를 중심으로 한 지역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해외유입 확진자까지 급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3명 늘어 누적 1만3030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283명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지역발생은 36명, 해외유입은 27명이다. 전날과 비교해 지역발생(52명)은 16명 줄어든 반면 해외유입(11명)이 16명 늘었다.

신규 지역발생 36명 중 경기 15명, 서울 6명으로 수도권에서 21명이 발생했고, 광주에서 8명이 증가했다. 그 외에 대전 3명, 충북 2명, 대구와 경북 각 1명 등이다.

광주에서는 광륵사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교회·요양원 등으로 확산하면서 전날 정오까지 누적 확진자가 57명으로 늘었다. 지난밤에도 아가페실버센터 입소자와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중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수도권에서는 교회와 방문판매업소 등 기존의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나는 동시에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유입 27명 중 18명은 입국 검역과정에서 나왔고, 나머지 9명은 입국한 뒤 경기(4명), 인천(2명), 서울(1명), 부산(1명), 경남(1명) 지역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 확진자를 합치면 수도권이 28명이다. 또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10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