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마음 후려친 與김두관 "박지원,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한 수"
청년들 마음 후려친 與김두관 "박지원,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한 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께서도 '다 계획이 있으셨구나!' 반겨하실 것 같다"
金, '인국공 사태'에서 망언 내뱉어 청년들 분노 불러일으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국정원장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내정한 것에 대해 "국민들께서도 '다 계획이 있으셨구나!' 반겨하실 것 같다"며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한 수"라고 치켜세웠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맙고 반가운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박지원 전 의원을 비롯해 국가안보실장에는 서훈 국정원장, 통일장관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하는 등 외교·안보라인 인사를 단행했다.

김 의원은 "북미 관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남북 관계 변화가 필요한 시점인데 그래서 이번 인선이 더 빛을 발한다"고 했다. 특히 국정원장에 내정된 박 전 의원을 향해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한 수"라며 "정치 9단에게는 국정원장이 제격"이라고 했다.

이어 "나이는 신체의 노화정도가 아니라 정신의 노화정도라는 말이 있듯이 청년 박지원 원장은 남북관계에 새로운 순풍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을 위시한 좌파 진영에서 개선 또는 폐지를 주장하고 있는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윤허그룹'을 자주독립 국가가 갖고 갈 수는 없다"며 "미국과 자주적이며 대등한 관계에서 남북간의 독자적인 교류협력도 과감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된 '인국공 사태'와 관련해 "조금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더 받는 게 불공정" 등의 망언을 내뱉어 청년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이후 아들의 영국 유학 문제가 불거지자 뜬금없이 조선일보를 공격하며 본질을 호도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김 의원이 청년들의 마음을 후려치더니 이번엔 박지원의 무릎을 탁 치냐고 조소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