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붕괴하면 우리도 망한다,北인권법 불필요...김정은체제 강화시켜줘야" ...'가슴답답한' 박지원의 '말말말'
"北 붕괴하면 우리도 망한다,北인권법 불필요...김정은체제 강화시켜줘야" ...'가슴답답한' 박지원의 '말말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차례 訪北・親北 발언..."北 붕괴하면 우리도 망해" "3대세습 北서는 상식" "北인권법 불필요"
3일 국가정보원장으로 내정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3일 국가정보원장으로 내정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3일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차기 국가정보원장에 내정한 가운데, 그의 대북관을 엿볼 수 있는 과거 발언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북한이 붕괴하면 우리도 함께 망한다(2010년 2월24일)”

박 전 의원은 2010년 초 북한 김정일의 건강이상설이 대두돼 ‘북한 붕괴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이어 “북한 붕괴는 잘못된 판단이고, 북한이 붕괴되더라도 누군가는 북한을 이끌고 간다”며 “남북 경제협력 경색으로 남한기업의 손실보다 더 우려되는 것은 중국의 입지”라고도 했다. 이는 당시 이명박 정부가 대북 강경정책을 이으며 경제적 흡수통일을 거론한 데 대한 발언이었다.

“김정은의 3대 세습은 북한에서는 상식(2010년 10월10일)”

박 전 의원은 2010년 9월29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시절 북한 김정은의 권력 세습 공식화에 대해 “3대에 걸쳐 세습이 이뤄지는 것은 참으로 상식 밖의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북한의 변화를 주시해야 한다” “민주사회에서는 상식적으로 납득 못 할 일들이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등의 발언을 내놨다. 이윽고 10월10일에는 “(북한 세습은) 우리로선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지만 이것은 우리 시각으로 보는 것이지 그 사람들이 보는 게 아니다”라며 김정은의 세습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북한인권법은 불필요한 법(2011년 6월1일)” / “김정은 체제를 강화시켜주는 것이 좋다(2013년 12월11일)”

박 전 의원은 과거 잇단 북한인권법 제정과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방해왔다. 그는 2011년 논의 당시 한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인권법의 실효성(타국에서 인권법을 세워봐야 효력이 없을 것이라는 논리)도 의문이고, 남북 대화가 필요한 이 때 상호간에 자극적인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탈북민들 사이에선 “북한 김씨 정권의 주민 상대 만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 전 의원이 국정원장에 앉은 뒤에도 이같은 입장을 이어나갈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하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