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북핵 사기극 또 예언... “트럼프 대선 전 미북정상회담 추진할 수 있다”
볼턴,북핵 사기극 또 예언... “트럼프 대선 전 미북정상회담 추진할 수 있다”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3 15:30:29
  • 최종수정 2020.07.0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러나 북한이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 없을 것”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연합뉴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미 대선 전에 미국과 북한 간 추가 정상회담이 추진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뉴욕의 외신기자협회가 주최한 인터넷 간담회에서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국에는 ‘10월의 충격(October Surprise)’이라는 말이 있다”며 “오는 11월 미 대선 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10월의 충격’은 11월 대선 직전에 선거의 향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이 벌어지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는 “만약 대통령이 깊고 깊은 곤경에 처했다고 느낀다면 그의 친구 김정은과의 또 다른 만남은 상황을 뒤집을 수 있는 어떤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나는 북한인들이 기본적으로 그들이 몇 주 전 한국과의 연락 행위를 위해 건설했던 건물을 폭파했을 때 이 모든 과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정확히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의 필요성을 더 이상 느끼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또한 볼턴 전 보좌관은 “미국이 북한과 관련한 활동과 ‘보여주기 위한 사진찍기’ 등으로 2년을 허비했다”며 “북한은 이런 상황을 이용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계속해서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북한은 가만히 있었던 것이 아니라 다른 핵 확산국들이 항상 하는 일을 하고 있었다”며 “핵무기를 발전시키기 위해 시간을 이용하면서 미국, 일본, 한국을 전략적으로 너 나쁜 위치에 남겨주었다”고 했다.

한편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대해 내가 걱정하는 것 중 하나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한미동맹, 미일동맹 등 전 세계에 있는 미국과의 동맹의 미래”라며 “나는 그들이 누구나의 몫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자신이 최근 발표한 회고록에서 주장한 것처럼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 논리가 아닌 개인의 이익을 기반으로 외교정책을 결정하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회고록에서 자신이 미북 정상회담 개최와 북한과의 단계적 비핵화 합의를 강력히 반대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 전 보좌관을 전쟁에만 몰두하는 ‘미친 사람(wako)’라고 비판했다. 볼튼이 북한에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을 제시했기 때문에 북한과의 관계에서 ‘지옥같은 상황’이 불거졌다는 것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