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의 코미디..."반포 집 판다",50분 뒤 "반포집 아니라 청주집"
靑 노영민의 코미디..."반포 집 판다",50분 뒤 "반포집 아니라 청주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盧, 2006년 5월 2억8천만원에 서초구 반포동 집 사...처분하는 집은 '지역구' 청주집
지난해 12월에도 유사한 발언 나왔지만 靑 내 다주택자 거의 변화 없어...'똑똑한 한 채' 전략 거론되기도
지난해 11월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재인 정권 임기 절반(2년 반) 동안의 국정을 자체 평가하는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재인 정권 임기 절반(2년 반) 동안의 국정을 자체 평가하는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참모들 중 다주택자들에게 1주택 제외 나머지 주택을 팔라는 권고를 내놨다. 청와대는 “노 실장의 반포 아파트가 급매물로 나와있다”고 했다가, 50여분 뒤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말을 바꿨다.

노 실장은 2일 청와대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으로 1주택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강력 권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그간 주택을 팔려고 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는 급매물로 내놨다”며 반포 아파트를 거론했다가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는 정정 공지를 냈다. 청와대는 “브리핑 내용 전달에 착오가 있었다”며 “노 실장은 어제(1일) 이미 청주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다”고 덧붙였다.

노 실장은 2006년 5월 2억8000만원에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20평형 아파트를 구매했다. 이 아파트는 현재 10억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선 “비서실장도 ‘똑똑한 한 채’ 전략에 나선 것”이라는 뒷얘기가 돈다. 결국 노 실장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지역구였던 청주시 소재 아파트가 아니라 반포 ‘똑똑한 한 채’를 소유하기로 한 것이다.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12명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에도 이날과 유사한 취지의 발언을 내놨지만, 발언 이후 집을 매각한 청와대 참모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내용을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역임한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거론하며 현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노 실장은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가 맞아야 한다’며 부동산 처분을 재권고했다”며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노력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 급매물로 내놨다. 이외 노 실장은 한명 한명 당사자들을 면담해서 매각을 권고하기도 했다”고도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