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미애, 더는 바라보기 어려울 만큼 광기 흘러...탄핵 검토"
통합당 "추미애, 더는 바라보기 어려울 만큼 광기 흘러...탄핵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횡포가 안하무인...대한민국 법치주의 완전히 깨고 있다"
김종인 "국민이 경제 어려움 속 굉장히 짜증스러운 상황...대통령이 결말내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최근 거친 언사를 쏟아내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횡포가 안하무인"이라며 "추미애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 발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아마 대통령이 용인하니까 (윤석열 총장을) 내리누르고 짓밟는 일이 생기는 것"이라며 "대낮에 어떻게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고 난폭하게 공격할 수 있는지 아연할 따름"이라고 개탄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은 지휘권의 범위를 넘는 압박을 하고, 서울중앙지검장은 밑에서 치받으면서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거부하는 일이 연이어 발생했다"며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완전히 깨는 일"이라고 했다.

또 "추 장관의 횡포를 보다 못해 해임건의안을 낼까 생각해봤지만, 해임건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대통령이 용인하고 이런 일을 하는데 해임건의는 물 건너간 것이고, 추 장관 책임을 물어 탄핵 소추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많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금명간 해임건의안을 낼 것인지, 탄핵 소추를 발의할 것인지, 두 개를 다 할 것인지 결정해서 추 장관의 횡포를 저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을 향해) '더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하겠다'고 했지만, 국민들이 추 장관을 더는 바라보기 어려울 만큼 광기가 흐른다"며 "즉시 중단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대북정책이 완전 파탄에 이르렀음이 백일하에 드러났는데도 해명이나 반성 없이 또 분식 평화에 나섰다. 한심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그렇지 않아도 일반 국민이 경제적 어려움 속 굉장히 짜증스러운 상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서로 잘 협력해서 문제를 풀어가라고 했지만 오히려 그 이후에 두 사람 사이는 점점 더 어려운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조속히 결말을 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 대검찰청에 "진행 중인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라"며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발동은 지난 2005년 천정배 당시 법무부 장관 이후 15년만에 이뤄진 이례적 사건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