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보안법’ 발효 하루만에 370명 체포...反中 민주파 인사들 “혁명을 할 때다”
‘홍콩 보안법’ 발효 하루만에 370명 체포...反中 민주파 인사들 “혁명을 할 때다”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02 10:52:16
  • 최종수정 2020.07.0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경찰, 1일 하루 동안 370명의 홍콩 시위대 참가자 체포...이 가운데 10명이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
국제사회의 對中 경고 메시지 나오고 있는 가운데 中, ‘자축’ 분위기...“홍콩 반환 23주년 선물...주권과 영토 수호하는 역사적 한 걸음”
홍콩 민주파 인사들, 美 하원 공청회에 화상 회의 형식으로 참석해 ‘홍콩 보안법’ 규탄하기도

홍콩에서의 반중(反中) 활동에 제동을 건 ‘국가안전유지법’(통칭 ‘홍콩 보안법’) 시행 첫날인 1일, 홍콩에서는 300명 이상의 민주파(民主派) 시민들이 체포된 사실이 확인됐다.

홍콩 경찰은 트위터 공식 계정을 통해 지난 6월30일 오후 11시부로 발효된 ‘홍콩 보안법’ 시행 첫 날인 1일 370여명의 홍콩 민주화 시위 참가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 측 발표에 따르면 이 가운데 남성 6명과 여성 4명 등 총 10명이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으며, 수사 진행에 따라서는 ‘홍콩 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게 될 피체포자 수가 더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
홍콩 경찰이 홍콩 민주화 시위 참가자들을 향해 고무탄총을 겨누고 있다.(사진=홍콩이공대 학생회 제공)

이와 관련해 홍콩 현지 매체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보도를 통해 홍콩 경찰의 철저한 현장 봉쇄로 인해 이전에 볼 수 있었던 것과 같은 대규모 시위는 이뤄지지 못 했지만 반중(反中) 시위대는 산발적으로 구호를 외치거나 피켓을 든 한편 완차이 등 도심 지역에서는 물대포와 경찰 장갑차 등도 등장했다고 전해다. 같은 매체에 따르면 탐탁치(譚得志) 등 일부 민주파 홍콩 입법회(한국의 ‘국회’에 상당) 의원들도 이날 홍콩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세계 주요 국가의 주요 인사들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도입을 강력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이 홍콩 반환 협정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다며 홍콩 시민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제공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홍콩에 부여한 특혜 가운데 일부를 중단시키고 대(對) 홍콩 특별대우 철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역시 “중국이 홍콩을 집어삼키는 것을 두고보지는 않을 것”이라며 대중(對中) 경고 메시지를 발했다. 이어서 일본, 호주(오스트레일리아) 등 27개국이 일제히 ‘홍콩 보안법’ 폐지를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측은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아랑곳 않고 ‘홍콩 보안법’ 도입을 자축했다.

장샤오밍(張曉明)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부주임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보안법’은 (홍콩) 반환 23주년 선물”이라고 하는가 하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역시 이날 열린 홍콩 반환 23주년 기념식에서 ‘홍콩 보안법’ 도입에 대해 “’홍콩 보안법’ 제정은 (홍콩) 반환 이후 중앙정부와 홍콩 간 관계의 가장 중요한 발전”이라면서 “주권과 영토를 수호하고 안전제도를 유지하는 역사적인 한 걸음이자 홍콩 사회가 안정을 회복하는 데에 필요한 적시적(適時的) 결정”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홍콩 보안법’ 도입과 실행으로 인해 홍콩에서의 ‘표현의 자유’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되자, 홍콩의 민주파 인사들이 국제사회에 도움을 구하는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기 시작하기도 했다. 미국 현지시간으로 1일 미 하원(下院)에서 ‘홍콩 보안법’과 관련한 공청회에 홍콩 민주파 인사 3명이 화상 회의 형식으로 참가해 “’홍콩 보안법’ 도입으로 ‘1국가2체제’가 붕괴됐다”고 호소한 것이다.

1
로관충(羅冠聰) 홍콩 데모시스토당(黨) 초대 주석.(사진=로관충 트위터 공식 계정)

이 가운데 로관충(羅冠聰·네이선 로) 홍콩 데모시스토당(黨) 초대 주석은 “공포와 협박으로 중국 정부는 홍콩을 중국 본토의 보통의 도시들 가운데 하나로 만들어 버렸다”며 “일찍이 약속된 ‘고도의 자치권’은 거짓말이었다”고 주장하고 “’홍콩 보안법’ 위반이 될지도 모르지만, ‘홍콩을 원래대로 만들자, 혁명을 할 때다’라는 메시지를 홍콩 시민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