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추미애, 발언 하나하나 무식이 철철 넘쳐...제발 입 다물고 즉각 사퇴하라"
이언주 "추미애, 발언 하나하나 무식이 철철 넘쳐...제발 입 다물고 즉각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폭이나 쓰는 '잘라먹다'는 용어 써...법조인 출신인 줄 알았는데 헌법정신 무시하고 연일 난리법석"
"국회에서 장관 탄핵소추라도 해야 할 판...얼마나 친문세력의 낙점 받고 싶으면 이렇게까지 무리할까"
"추 장관은 더이상 나라 어지럽히지 말고 즉각 사퇴해야...검찰개혁? 진짜 목적은 권력 유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최근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을 빌미로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그동안 얼마나 고민과 사색 없이 권력만을 탐했는지 '잘라먹다'는 표현뿐 아니라 발언 하나하나가 무식이 철철 넘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언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요즘 추미애 법무장관의 과도한 행보로 국민들 눈살이 찌푸려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미애 장관은 지난달 25일 "(윤 총장이) 저의 지시를 절반을 잘라 먹었다"며 "새삼 지휘랍시고 해서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조폭이나 쓰는 '잘라먹다'는 용어를 쓰시질 않나, 법조인 출신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나 헌법정신과 법규정을 무시하고 연일 난리법석"이라며 "이 정도면 국회에서 장관 탄핵소추라도 해야 할 판이다. 하기야 여당이 상임위원장도 독식하는 비민주적 상황에 탄핵 될 리 없으니 거칠 것이 없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또 "추 장관이 얼마나 친문세력의 낙점을 받고 싶으면 이렇게까지 무리를 할까"라며 "과거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다는 주홍글씨를 벗기 위해서라도 국민이고 헌법정신이고 간에 친문들에게 납작 엎드리지 않으면 안될 것이다. 참 볼썽사납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래도 명색이 법조인인데 논리적으로 말이 되는 얘길 해야 한다. 장관이 구체적 사건에 대해 총장을 지휘하는 게 당연하다고? 본래 법무부 장관은 구체적 사건을 일일이 지휘하지 않는 게 맞는 거다. 그러니 검찰총장만 지휘하고 검사들을 일일이 지휘하지 못하게 한 것"이라며 "그런데 법무부 장관이 일선 검사들에게 총장 지휘를 무시하라는 얘길 하다니 참으로 놀랍다. 결국 자기말 들으라는 거, 정권에 줄서라는 거 아닌가? 법공부했다는 법조인이 이런 무식한 얘길 하다니"라고 개탄했다.

이 의원은 "이미 기소되어 재판 중인 조국 사건이 무리한 수사라는 둥 하며 압력 넣는 건 또 어떤가? 수사지휘권 무력화 시도에 좌절감 느낀다고? 내가 장관이니까 무조건 복종하라 이건가? 이건 사법부 독립 침해고 헌법절차를 무시하고 권력을 휘두르는 건데 이거야말로 헌법수호책무를 진 대통령께서 장관을 해임해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심심하면 국민 내세워 검찰개혁이니 민주적 통제니 들먹이시던데 한명숙, 조국 이런 분들 보호하는 게 추미애표 검찰개혁의 목표인가? 누가 봐도 검찰개악인데 궤변을 늘어놓고도 모자라 당당하기까지 하니 도저히 못봐주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끝으로 "추 장관은 더이상 나라를 어지럽히지 말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검찰개혁이니 정의니 떠들어대지만 그 진짜 목적은 자기네들 권력을 쟁취하고 오래 유지하겠다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더이상 한명숙이니 조국이니 하는 파렴치 범죄자들을 옹호하느라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하는 추 장관은 제발 그 입을 다물길 바란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