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합니다'...서울 도심서 문닫은 음식점·술집 전년比 20% ↑
'폐업합니다'...서울 도심서 문닫은 음식점·술집 전년比 2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종로구, 중구 등 서울 도심 식품위생업소 4,219곳 폐업
3,522곳 폐업한 전년 동기 대비 19.8% 증가
건물 공실률도 상승 중...상가가 빈 상태로 남아있는 경우 늘어

서울 도심에서 폐업한 음식점과 술집, 커피숍 등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서울열린데이터광장의 서울시 식품위생업소 현황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말까지 강남구, 종로구, 중구 등 서울 도심에서 영업 중이던 식품위생업소 4,219곳이 문을 닫았다.

3,522곳이 폐업한 전년 동기와 비교해 19.8% 증가한 수치다. 2019년 상반기 폐업한 업소가 전년 동기 대비 9.6% 늘었음을 감안하면 올해 증가율이 두 배 이상이나 뛴 셈이다.

식품위생업은 진입 장벽이 낮은 것으로 흔히 알려진 음식점·술집·카페·편의점 등이 속한 업종으로 자영업자들이 많이 몰린다. 올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극심한 소비 위축의 여파로 자영업자들이 장사를 아예 접거나, 건물주와 임대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전출하는 경우들이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서울 강남에서 식품위생업소 2,757곳이 올해 상반기 폐업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 폐업한 2,123곳과 비교하면 29.9% 급증한 것이다.

서울 종로구에서는 식품위생업소 584곳이 올해 상반기에 문을 닫았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의 459개 폐업에서 27.2% 늘어난 것으로 2019년 증가율(9.8%)에서 가파르게 상승한 수치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건물 공실률도 올라갔다. 올해 1분기 강남지역 중대형상가 공실률은 9.93%로 2013년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높았다. 식당이 문을 닫더라도 새 음식점이 같은 자리에서 바로 개업했던 예전과 달리 지금은 그러지 못해 빈 상태로 상가가 남아있는 경우가 늘었다.

반면 같은 도심이어도 서울 중구에서 폐업한 업소는 줄었다. 서울 중구에서 올해 상반기 문을 닫은 업소는 878곳으로 전년 대비 6.6% 감소했다.

하지만 서울 중구에서도 임대료가 비싸고 방한(訪韓) 중국인 등을 상대로 하는 업소가 많은 서울 명동같은 경우는 올해 상반기 134개 업소가 문을 닫았다. 111곳이 폐업한 지난해 보다 20.7% 늘어난 수치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