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지하 핵시설 공격 ‘신형 전술핵폭탄’ 안정성 평가 완료
美, 北지하 핵시설 공격 ‘신형 전술핵폭탄’ 안정성 평가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즈 전 차관보 “북한에 보내는 명백한 메시지...북한의 모든 핵심 표적 일괄타격 가능”

미군의 신형 개조 전술핵폭탄인 B61-12의 생산을 위한 성능시험 평가가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일 보도했다. 북한의 지하 핵 시설에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는 이 무기는 내년 회계연도에 생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VOA에 따르면 미국의 3대 핵무기 개발기관인 샌디아국립연구소는 29일(현지시간) B61-12 중력 전술핵폭탄의 첫 생산에 앞서 운용성과 안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시험하는 기술평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발표했다.

B61-12 중력 전술핵폭탄은 미국이 추진하는 핵무기 현대화 계획의 핵심 중 하나로 지하시설 타격에 효과적이다. 일명 ‘핵 벙커버스터’로도 불린다.

이 사업은 50년 이상 된 노후화한 기존 B61 계열 폭탄을 개조해 성능을 최신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이번 기술평가는 B61-12 수명연장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노후화한 핵무기에 충격, 진동, 낙하, 극심한 온도, 대량의 전자파 등의 물리적 시험을 가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이번 실험은 앞으로 개발하게 될 B61-12의 성능이 의도대로 작동할 수 있는지를 판단하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강조했다.

특히 비행시험을 포함한 고도의 컴퓨터 알고리즘 기반 성능실험을 동반했으며 핵무기 부품과 체계, 탄두의 통합성을 검증함으로써 의도하지 않는 폭발이나 허가되지 않는 무기사용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성능개조를 통해 내년 회계연도에 처음 생산될 B61-12는 기존 전술핵폭탄보다 수명이 최소 20년은 연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최근 F-15E 스트라이크이글 전투기의 B61-12 핵폭탄 투하 최종 성능시험을 완료하는 등 실전배치를 위한 실험들을 계속 진행해왔다.

미 국방부는 지난해부터 올해 사이에 진행한 F-35 A/B/C 3종의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의 B61-12 투하시험 사진들을 최근 공개했다.

프랭크 로즈 전 국무부 군축검증이행 담당 차관보는 30일 VOA에 “B61-12는 엄밀히 말하면 새로 생산하는 것이 아닌 노후화한 기존 핵무기를 혁신화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며 “B61-12 생산은 향후 미국과 핵무기 공유협정을 맺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5개 동맹국 즉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이탈리아, 터키 전투기들과의 상호운용성을 통해 전반적인 확장억지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도태평양의 경우 지하 핵시설 겨냥에 특화돼 있다는 점에서 향후 B-2 전략 폭격기 등의 전개를 통해 북한의 모든 핵심 표적물을 파괴할 수 있다는 명백한 신호”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