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이스타 M&A, 입장 차이 여전...딜 무산될 가능성도
제주·이스타 M&A, 입장 차이 여전...딜 무산될 가능성도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30 16:15:07
  • 최종수정 2020.06.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 지분 410억원 헌납에도 불구, 제주항공과 입장 차이 여전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보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 410억원어치를 모두 회사 측에 헌납하겠다고 밝혔으나,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작업은 여전히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 의원의 지분 헌납 결정에도 이스타항공의 체불 임금 해소에 대한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입장차는 여전히 팽팽하다.

이 의원 가족의 결정에 따라 이스타홀딩스가 이스타항공에 넘기게 되는 지분 38.6%는 약 410억원어치다. 이에 따라 현재 체불임금 해소 등에 막혀 사실상 중단됐던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작업이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입장 차이는 여전하다.

이 의원은 파격적인 지분 헌납에도 불구하고 제주항공은 이스타홀딩스의 지분 헌납으로 인한 계약 주체·조건의 변경 가능성 등은 결국 "일방적인 계약 변경"에 불과하다는 판단이다. 체불임금 역시 애초에 이스타항공 측이 부담해야 하는 문제인 만큼 이스타홀딩스의 지분 헌납과 M&A 진행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또 410억원에서 전환사채(CB) 200억원과 세금 70억원, 부실 채권 정리 비용 110억원 등을 제외하면 실제로 이스타항공에 남는 금액은 30억원 수준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의 기자회견이 오히려 갈등을 더 부추겼다며 양사의 M&A 무산 가능성이 한층 더 커졌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