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추미애 아들 '엄마찬스' 논란...무단탈영 의혹 수사, 5개월째 오리무중 ”
조수진 “추미애 아들 '엄마찬스' 논란...무단탈영 의혹 수사, 5개월째 오리무중 ”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30 14:04:12
  • 최종수정 2020.06.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한 수사가 오리무중"이라며 "(추 장관은) 아들 의혹 수사 문제부터 밝히라"고 했다.
 
조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서 "검찰에 사건 배당이 이뤄진 지 5개월이 지났지만, 수사에 진전이 있다는 뉴스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말 추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2017년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카투사로 복무하던 아들이 휴가에 나가 복귀하지 않았는데 당시 추 후보자가 외압을 행사해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의 고발로 지난 1월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가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조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은 어머니가 여당 대표로 재직할 때인 지난 2017년 카투사로 복무하며 휴가에서 미복귀했음에도 추 장관이 부대에 외압을 행사해 사건을 무마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의혹을 재차 거론했다. 또 “의혹은 한 중앙 일간지가 같은 부대에 근무했다는 A씨 발언을 인용해 추 장관 아들의 미복귀 보고 뒤 갑자기 휴가 3일 연장 처리가 됐으며 이후 해당 부대엔 특혜 의혹이 번졌다고 보도하며 불거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은 군 관계자들의 제보를 인용해 ‘추 장관 아들이 휴가 중 중대지원반장에게 휴가 이틀 연장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직 사병의 거듭된 복귀 지시에도 부대 복귀를 하지 않았다’며 ‘추 장관이 부대 쪽에 전화를 걸었고 상급 부대 모 대위를 거쳐 휴가 연장 지시가 내려왔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무단탈영, 엄마 찬스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아들의 의혹과 이에 따른 수사부터 매듭짓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조 의원은 인터넷에서 돌고 있는 관련 패러디물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조 의원은 또 다른 글에서 “검찰이란 국가 시스템을 무력화하려는 법무부 장관이란 사람의 시도에 당혹스럽다”며 “검찰이 부당한 시도에 꺾이거나 위축돼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한명숙 전 총리 뇌물 사건의 위증교사 의혹 등과 관련해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을 거론하며 검찰에 물러서지 말라고 주문한 것이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