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민주당, 어쩌다 이런 모습 됐는지 안타까워"
금태섭 "민주당, 어쩌다 이런 모습 됐는지 안타까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표결 '기권' 냈다가 당 윤리심판원 출석...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은 "통합당 가라" 막말 비난 이어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권의 삼권분립 와해 행보에 일부 비판을 가했던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민주당을 향해 “활발한 토론과 비판 정신을 강점으로 하던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당 윤리심판원 재심에 출석하며 “국회의원이 양심과 소신에 따라 한 표결을 이유로 징계하는 것은 헌법 정신에 반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민주당 당론과 반대로 기권표를 던졌다. 민주당 당원들은 금 전 의원의 기권이 당론을 반대한 행위라며 비난을 잇고 있다. 금 전 의원은 “(이 문제는) 개인이 징계를 받을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중요하고 상징적 문제가 걸려있다. 강력하게 징계의 부당성을 얘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은 여전히 금 전 의원을 향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당 게시판 등에는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당원이고, 당원이라면 당론을 따라야 한다” “당론 무시할 거면 탈당해라” “소신이 그러면 왜 민주당에 있냐. 통합당으로 가라” “민주당 의원하고 통합당으로 가는 자들도 있는데, 그쪽 동네로 꺼져주면 대단히 고맙겠다” “어찌 된 게 비판의식은 통합당에 적용이 안 되나. 이제 다시 민주당에서 공천받을 생각 말고 고향인 통합당을 가라”등의 막말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