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회고록 거짓이라던 靑, 日 "몰염치" 욕할 땐 인용해
볼턴 회고록 거짓이라던 靑, 日 "몰염치" 욕할 땐 인용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日 노골적 방해가 볼턴 회고록 나온 게 전부겠느냐"
경찰 근무자들이 청와대 정문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경찰 근무자들이 청와대 정문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청와대가 ‘볼턴 회고록’을 인용해 일본을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청와대는 앞서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 강변해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9일 복수 언론을 통한 입장 표명에서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놀랄 것도 없다.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고 말했다. 이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하게 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에 일본 정부가 반대 의사를 전했다는 보도에 대한 것이다.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일본 정부가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 자세가 G7과 다르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뜻을 미국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이 ‘G7 확대 및 한국 참여’에 반대하는 것에 문재인 정부가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앞서 ‘가짜’라 못박은 볼턴 회고록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현 정부 들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일본의 노골적인 방해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의 회고록에 나온 게 전부이겠는가”라며 “해방 이후 우리가 한 번이라도 일본에 해를 끼친 적이 없는 반면 일본은 끊임없이 견제와 훼방을 되풀이했고,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어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이 점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의 G7 참여 구상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