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순재, '매니저 갑질' 의혹에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기자회견 열겠다"
배우 이순재, '매니저 갑질' 의혹에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기자회견 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못한 부분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다음달 2일 기자회견 열어 밝힐 것"
배우 이순재.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순재.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순재가 자신의 매니저로 일하며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하다가 두 달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전 매니저 A씨 관련 보도에 대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30일 스포츠조선 보도에 따르면 이순재는 이른바 '매니저 갑질' 의혹에 대해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A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이순재는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고 표현했는데 가당치 않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A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A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했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다음달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했다.

한편 SBS는 전날 A씨를 인용해 "유명 원로배우의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며 "문제를 제기하자 부당해고 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이 단 5일 뿐이었으며, 평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지만 추가 근무 수당은커녕 월급은 기본급인 180만원이 전부였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회사에 4대 보험이라도 들어줄 것을 요청했지만, 오히려 질책을 당한 후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했다. 회사 측은 이에 대해 SBS에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지만 다른 부분은 잘못이 없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