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남은 상임위원장 내정 명단 공개...김종인 "우리에게 약 될 것"
與, 남은 상임위원장 내정 명단 공개...김종인 "우리에게 약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野 국회 부의장 합의 필요한 정보위원장 외엔 전부 표결 강행할 듯
김종인 "다수라고 해서 자기들 뜻대로 해야 되겠다고 하는 이런 억지 쓰는 이상 대항할 방법 없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 본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 본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국회 원 구성 최종 협상이 결렬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표결 전 상임위원장 12개 중 11개 후보자를 내정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21대 국회 정무위원장에 윤관석, 교육위원장에 유기홍,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에 박광온, 행정안전위원장에 서영교,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도종환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는 이개호, 환경노동위원장에 송옥주, 국토교통위원장에 진선미, 여성가족위원장에 정춘숙,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정성호 의원을 내정했다. 여당 원내대표가 맡는 운영위원장에는 김태년 원내대표가 내정됐다. 이날 공개된 명단 중 누락된 상임위원장은 정보위원장 후보자로, 이는 여야 국회부의장 합의가 필요한 사안이라 내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여야 원 구성 합의가 최종 결렬됨에 따라 18개 전 상임위원장을 민주당 몫으로 선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통합당 측은 이날 오전까지 최종 협상에 나섰지만,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통합당에선 상임위원 명단 보이콧을 다시 한 차례 예고하며 투쟁을 다짐하고 나섰다.

민주당의 상임위 독식과 관련해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오후 통합당 의원 총회에서 “우리가 지금은 상당히 괴로움을 느끼는 순간이 될 지 모르지만, 장차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위해서 오히려 하나의 큰 약이 될 수 있다”며 “의회는 다수당과 소수당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화합을 도모해서 의회 기능을 최대한도로 발휘하는 것이 원래 취지인데 (민주당이) 다수라고 해서 마음대로 자기들 뜻대로 해야 되겠다고 하는 이런 억지를 쓰는 이상 소수가 어떻게 대항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