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사업체 종사자 -31.1만명...두 달 연속 30만명대 감소
5월 사업체 종사자 -31.1만명...두 달 연속 30만명대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일용직, 영세 사업체 중심으로 고용 충격 확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가 2개월 연속으로 30만명 이상 감소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5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만8309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1만1000명(1.7%) 감소했다.

사업체 종사자는 올해 3월(-22만5000명)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돌아선 데 이어 지난 4월(-36만5000명)과 5월(-31만1000명), 2개월 연속 30만명대 감소를 보였다.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증감을 업종별로 보면 정부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에서 5만명 증가했다. 보건·사회복지업도 8만5000명 늘었다.

반면, 숙박·음식업은 15만5000명(12.1%) 급감했고 학원을 포함한 교육서비스업과 도·소매업도 각각 6만9000명, 6만3000명 줄었다.

제조업 종사자는 366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6만9000명(1.8%) 감소했다. 3월(-1만1000명)과 4월(-5만6000명)에 이어 감소 폭이 커졌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직 노동자는 14만명(0.9%) 감소했고 임시·일용직은 10만1000명(5.5%) 줄었다.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특고)을 포함한 기타 종사자도 6만9000명(5.9%) 감소했다.

사업체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사업체는 1만3000명(0.4%) 늘어난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는 32만3000명(2.1%) 줄었다. 임시·일용직, 특고, 영세 사업체 종사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고용 충격이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