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말 들었으면 조용히 넘어갈 일" 발언 與서도 시끌... 조응천 "말문 잃을 정도"
추미애 "장관 말 들었으면 조용히 넘어갈 일" 발언 與서도 시끌... 조응천 "말문 잃을 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 지난 25일 윤석열 겨냥 "장관 말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사실상 '수사외압'성 발언
조응천 "30년 법조 부근 머무르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 우려
與 다른 의원들은 秋 응원...'울산시장 선거개입' 황운하 "검찰청은 법무부 소속 외청" 궤변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난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공개 비판이 논란을 사고 있다. 여당에서도 “말문을 잃을 정도”라는 우려가 나왔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추 장관의 지난 25일 윤 총장 관련 언급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는 추 장관이 지난 25일 민주연구원(민주당 싱크탱크) 주최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윤 총장이) 장관 말을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해서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고 했던 데 대한 것이다.

조 의원은 “검찰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추 장관의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며 “최근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일련의 언행은 제가 30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서 당혹스럽기까지 해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했다. 정권이 임명하는 법무부 장관이 정치적 중립성을 요구하는 검찰총장에 ‘말 들어라’ 식 발언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얘기다.

검찰 출신 조 의원은 “거친 언행을 거듭한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한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도 당부했다.

반면 다른 여당 의원들은 추 장관을 오히려 응원하는 모양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논란 주인공이었다가 의원이 된 황운하 민주당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에 “전체와 맥락을 이해하지 못한 채 지엽적인 시각에 매몰되면 사물이나 현상의 본질을 깨치지 못한다.견월망지(見月忘指)라는 불가에서 쓰는 사자성어가 있다. 달을 봤으면 달을 가리키는 손을 잊으라는 뜻이다. 본질을 깨우쳤으면 수단들은 버려야 한다는 의미”라며 “검찰청은 법무부 소속 외청이다. 법무부 장관은 검찰 개혁을 완수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고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