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 여파로 올해 스위스 시계 수입 없어
북한, 코로나 여파로 올해 스위스 시계 수입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치 수단으로 활용한 스위스 시계 수입 0개

북한이 올해 들어 스위스산 시계를 전혀 수입하지 않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보도했다.

실리아 카사스노바스 스위스시계산업협회(FHS) 경제통계 담당자는 26일(현지시간) RFA에 "지난 1∼5월 북한의 수입이 전무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다른 나라들도 스위스 시계를 수입하지 않았던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북한이 수입한 스위스 시계는 86개(1만3181달러 상당)에 이른다.

역대 북한 정권은 체제에 충실한 고위간부와 '모범 주민'들에게 최고지도자의 이름이 새겨진 스위스산 고급 시계를 선물하며 통치 수단의 하나로 활용했다.

다만 스위스가 2016년 독자 제재를 통해 개당 1000달러 이상 고급시계 등 25개 품목의 대북 수출을 금지한 이후 북한이 사들인 시계는 개당 500달러 미만이라고 FHS 측은 설명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