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이동걸 회동...지지부진했던 아시아나 인수 문제 재협상 돌입?
정몽규-이동걸 회동...지지부진했던 아시아나 인수 문제 재협상 돌입?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27 13:32:54
  • 최종수정 2020.06.27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산,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인수 대금 얼마나 깎을까

정몽규 HDC그룹 회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전격 회동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를 논의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 회장과 이 회장은 배석자 없이 전날 오후 1시간가량 만나 얘기를 나눴다. 이 회장은 이 자리에서 정 회장에게 아시아나 항공 인수의 결단을 촉구했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협상에 대한 딜 클로징(종료) 시점은 27일이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아시아나항공 인수 협상이 두 회장의 만남을 통해 본격적인 재협상이 시작될 것이란 관측이다.

표면적으론 채권단의 '대면 협상' 요구에 정 회장이 응한 모양새다. 앞서 현산 측은 지난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면을 통해서만 논의를 진행하자'고 밝혔으나, 이 회장은 지난 17일 기자 간담회에서 "서면 협의를 얘기했는데 60년대 연애도 아니고 무슨 편지를 하느냐"며 대면 협상장에 나올 것을 현산에 촉구한 바 있다.

만약 재협상을 하지 않고 현산이 인수를 포기하면 인수 무산의 책임을 고스란히 져야 한다. 약 2500억원의 계약금 소송에서 현산이 불리해질 수 있다.

본격적으로 재협상에 들어가면 현산은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 상승 등 인수 체결(작년 12월 말) 당시와 현저히 달라진 현재 상황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현산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원점에서 재협상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2조5000억원 규모의 인수 대금을 깎아야 한다고 나설 가능성이 크다.

채권단 입장에선 코로나 사태로 항공업이 직격탄을 맞은 만큼 현산이 인수를 결정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는 분위기지만, 아시아나항공 인수 성사를 위해 너무 많이 양보하면 자칫 특혜 논란을 부를 수 있어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