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법사위원장은 여당이 하는 것이 맞아"...정신이 오락가락 하나?
박영선 "법사위원장은 여당이 하는 것이 맞아"...정신이 오락가락 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19대 국회에서 야당 법제사법위원장 지내...일각, 좌파의 '내로남불'은 정말 못말리겠다 비판
여론은 '어이없다'는 반응...한 네티즌 "자기 자신의 존재로 자기 말을 반박할 수 있는 것 아니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19대 국회에서 야당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6일 "법사위원장은 여당이 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장관은 지난 2012년 야당인 민주통합당 소속으로 국회 전반기 법사위원장을 했다. 일각에선 좌파의 '내로남불'은 정말 못말리겠다며 박 장관의 정신이 어떻게 된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박 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하게 된 것은 지금의 미래통합당인 한나라당이 당시 고집을 해서 넘겨주게 됐던 것"이라며 "그래서 국정 운영이 너무 많이 꼬였다. 그게 열린우리당 시절인 2004년도였다"고 했다.

박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서는 여당이 법사위원장을 해야 한다"며 "일하는 국회냐 아니냐가 21대 국회의 가장 큰 임무"라고 했다.

또 "제가 17대 국회에 들어갔을 때에는 깨끗한 정치냐 아니냐가 국회 판을 바꿨는데 21대 국회는 일하는 국회냐 아니냐가 국민들에게 가장 호소력 있는 정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여론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얘네들 왜 이렇게 웃기냐? 완전 코미디"라며 "좌파들 때문에 개그맨 밥줄 다 끊기겠다"고 조소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자기 자신의 존재로 자기 말을 반박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저 정도 지능으로 뭔 장관을 하냐"고 분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