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공항 사태에 "사소한 일", "동일노동 동일임금 정착해야" 발언 논란
민주당, 인천공항 사태에 "사소한 일", "동일노동 동일임금 정착해야" 발언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이런 사소한 일로..." 이후 말 바꿔 "사소한 편은 아닙니다만"
한술 더 뜬 김두관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동일노동 동일임금 정착해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두관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다.

이 대표는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보안검색원 1902명의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해 "이런 사소한 일로, 사소한 편은 아닙니다만 이런 일로 국민 혼란에 빠뜨리는 그런 행위가 더 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자중해줄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회의에서 국회 상황과 증권거래세 등에 대한 설명을 이어가다 "그 외에...정규직 전환하는 문제라든가 여러가지 사안이 잘못된 국민들의 혼란을 가져오고 있다"며 "그만큼 본질적으로 중요한 것들이 없어져가고 있기 때문에 이런 사소한 일로"라고 말했다. 

그러나 발언에 문제가 있는 것을 직감했는지 고개를 저으며 "사소한 편은 아니지만…"으로 말을 바꿨다. 문제가 커질 것을 우려했는지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메일로 전송하는 발언록에서 "이런 사소한 일로"라는 부분을 삭제했다.

한편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20만명이 넘는 사람이 국민청원에 서명한 것은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조중동(조선ㆍ중앙ㆍ동아일보)의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어떠한 경우에도 고용 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을 유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