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두관 "조금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더 받는게 불공정" 망언...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국회의원?
與김두관 "조금 더 배웠다고 임금 2배 더 받는게 불공정" 망언...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국회의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준비생들 분노 일으키고 있는 '인국공 사태'에 "취준생 일자리 빼앗는다는 건 거짓"
일각, 이런 논리라면 표 조금 더 받았다 해서 민주당은 왜 국회를 마음대로 운영?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보수가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취업 준비생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는 이른바 '인국공(인천국제공항) 사태'에 대해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 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망언을 내뱉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공정하지 않다는데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일각에선 김 의원 논리라면 표 조금 더 받았다고 해서 민주당이 통합당을 무시하고 국회를 마음대로 운영하는 게 오히려 불공정한 것 아니냐고 조소했다. 한 사람의 '노력'을 인정하지 않는 이런 한심한 사람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 의원은 "2019년 기준 인국공의 정규직 평균 연봉은 9100만원에 달한 반면 이번에 정규직 전환하는 분들 연봉은 3850만원 수준으로 설계됐다고 한다"며 "(보안 검색원들은) 교육을 받고 몇 년 동안 공항 보안이라는 전문 분야에 종사했던 분들이지 알바(아르바이트)가 아니다"고 했다.

또 "취준생 일자리를 빼앗는다는데 이것도 거짓"이라며 "청년까지 보안 검색 업무만 하기 때문에 사무직 위주인 정규직 자리를 빼앗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좋은 일자리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현실에서 심각한 고용 절벽에 마주선 청년들의 박탈감은 이해한다"면서도 "취준생의 미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로채 간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차별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을과 을이 맞붙는 전쟁' '갑들만 좋아할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본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진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라며 "어떤 경우에도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을 유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