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前대통령 檢 소환 직전 모인 친이계 "文정권 치졸한 꿈 이뤘다"
이명박 前대통령 檢 소환 직전 모인 친이계 "文정권 치졸한 꿈 이뤘다"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03.14 10:46:56
  • 최종수정 2018.03.14 10:46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우 의원 "정치보복 얘기한들 계란에 바위치기" 측근 대표 발언한듯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서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서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비롯한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직전, '친이(親이명박)계' 정치인들이 이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았다.
 
자유한국당 김영우·권성동 의원,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 이재오·안경률·최병국 전 의원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았다.
 
이 중 취재진을 만난 김영우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MB 전 대통령을 검찰청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 쉼없이 달려왔다"며 "문 정권은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성토했다.
 
그는 "내가 오늘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적폐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쨌든 이같은 정치적인 비극은 앞으로 더이상일어나서는 안 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친이계 인사들은 이 전 대통령 자택에 들어가 향후 검찰 수사에 맞선 대응전략에 대해 논의한 뒤,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 길을 배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이 이날 중앙지검에 출석, 포토라인에 선 뒤에는 탈당한 '친정' 한국당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결국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며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이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결코 예외일 수 없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에둘러 경고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