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자유연대 김상진TV와 GZSS 유튜브 채널 삭제돼...“우파 탄압” 항의
[단독] 자유연대 김상진TV와 GZSS 유튜브 채널 삭제돼...“우파 탄압” 항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진 “‘경고’ 누적도 없이 채널이 갑자기 사라져...정치권이 나서서 해결해야”
안정권 “그 다음 차례는 신의한수나 펜앤드마이크가 될 것”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왼쪽)과 안정권 지제트에스에스(GZSS) 대표(오른쪽).(사진=박순종 기자)

자유·우파 시민단체 자유연대(대표 이희범)에서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김상진 씨의 유튜브 채널 ‘김상진TV’와 안정권 대표가 이끌고 있는 지제트에스에스(GZSS), 우파 유튜버 김미숙 씨의 ‘잔다르크TV2’ 유튜브 채널이 삭제된 사실이 25일 오후 확인됐다.

이날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은 “어제(24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개최한 집회에 대한 보복이 들어온 것 같다”며 “작년에 ’주의’ 메시지를 단 한 차례 받은 적이 있기는 한데, ‘경고’ 누적도 없이 이렇게 채널이 갑자기 사라진 사례는 내가 아는 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사무총장은 “이런 식으로 꼬투리를 잡아서 유튜브 채널들을 삭제하게 된다면 자유·우파의 언로(言路)가 종국에는 모두 막히게 될 것”이라며 “정치권이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정권 대표 역시 “정치 의사 표현이 왜 문제가 되느냐”며 “표적 탄압”이라는 표현으로 분노의 감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우리 다음 차례는 ‘신의한수’나 ’펜앤드마이크’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유연대와 GZSS의 유튜브 채널이 삭제된 것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일본군 위안부’ 동상(소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연 직후라서 이에 대한 정치적 보복 차원의 압력이 구글 측에 가해진 것 아니냐는 추측 등이 나오고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