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文정권, 도덕적 허무주의 빠져...그냥 '우리도 잡놈' 고백하라" 직격탄
진중권 "文정권, 도덕적 허무주의 빠져...그냥 '우리도 잡놈' 고백하라"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소위 '인사청문회 비공개법' 비판..."그냥 인사청문회 폐지법 내라"
"다른 건 몰라도, 주제파악은 했으면...개혁의 대상 되어야 할 사람들이 개혁 주체라고 깨끗한 척"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소위 '인사청문회 비공개법'에 대해 "평등과 공정과 정의를 표방하던 정권이 결국 공직 임명에서 도덕적 허무주의에 빠져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와대에 들어간 586은 자신들은 최소한 이명박-박근혜 정권 사람들보다는 깨끗하다고 확신했고, 청와대에서 권력을 이용해 장난을 쳐도 앞의 두 정권보다는 자신들이 더 낫다고 믿었을 것"이라며 "이 근거 없는 자신감이 문제였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을 개혁의 '주체'로만 생각했지, 자신들이 이미 오래 전에 개혁의 '대상', 청산해야 할 적폐로 변했다는 생각을 아예 못 했던 것"이라며 "그래서 그 개혁의 '형식'에 발목이 잡혀버린 상황이 됐다"고 했다.

또 "집권 직후 의기양양하게 '공직임명 5대 기준' 만들었던 것이 기억날 것"이라며 "그때만 해도 나름 '과거의 정부와 다르다. 우리는 깨끗하다'는 자신이 있었던 것인데 문제는 그 기준에 맞는 사람이 그 진영에 하나도 없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걸 이리저리 완화해 7대 기준이던가? 부랴부랴 새 기준을 만드는 소동을 벌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하지만 기준을 아무리 느슨하게 해도 사람을 찾을 수 없었고, 그래서 결국 아예 '기준' 자체를 포기하게 됐다. 그 첫 사례가 조국, 둘째 사례가 윤미향"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평등과 공정과 정의를 표방하던 정권이 결국 공직 임명에서 도덕적 허무주의에 빠져버린 것"이라며 "그 도덕적 허무주의를 아예 제도화하려는 시도가 홍영표 의원이 발의한 '인사청문회 비공개' 법안"이라고 했다.

이어 "인사청문회에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건 사실이지만 문제는 한국은 미국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미국에선 FBI(연방수사국)를 비롯한 사정기관들이 독립성을 갖고 있어 신뢰할만하지만, 한국은 일선 경찰청장이 선거개입의 대가로 공천을 받는 나라다. 그러니 결과야 안 봐도 뻔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를 보라. 검찰에서 기소를 했는데도 임명을 강행했다. 그때 이들이 내세웠던 논리가 뭐였냐. '감히 대통령의 인사권에 검찰이 개입하려 하냐'는 것이었다"며 "만인이 지켜보는 앞에서도 이렇게 뻔뻔하게 나오는데, 대한민국의 어느 사정기관이 감히 '대통령의 인사권에 도전'하는 보고서를 내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랬다가는 윤석열 사단처럼 줄줄이 좌천될 텐데, 검찰인든 경찰이든 정권의 코드에 맞출 준비가 된 출세주의자들이 득실득실하니, 인사청문 자체가 의미 없어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결국 남은 것은 언론인데, 인사청문회를 비공개로 하면 그나마 언론에 의한 검증도 못하게 되는 것"이라며 "그러니 이왕 도덕적 허무주의의 길로 들어섰으니, 그냥 인사청문회 폐지법을 내라. 그러면 최소한 정직하다는 소리는 들을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끝으로 문 정권을 향해 "다른 건 몰라도, 주제파악은 했으면 한다. 개혁의 대상이 되어야 할 사람들이 개혁의 주체라고 깨끗한 척 하는 꼴만은 보고 싶지 않다"며 "그냥 '예, 우리도 실은 잡놈입니다'라고 정직하게 고백을 하고, 그냥 얼굴에 철판을 깔라. 그럼 조금은 덜 역겨울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